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창당 100일' 조국 "내 재판서 최악 결과 나와도 당 붕괴안해"

임민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5:36]

'창당 100일' 조국 "내 재판서 최악 결과 나와도 당 붕괴안해"

임민호 기자 | 입력 : 2024/06/11 [15:36]
본문이미지

▲ 조국혁신당 창당100일 기념식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11일 "중도층이 기계적 중립에 머물러 있다고 생각하는 건 정치공학적 편견과 고정관념"이라며 "혁신당은 앞으로 품격있게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연 조국혁신당 창당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혁신당의 외연확장 전략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중도층뿐 아니라) 보수층도 나에게 더 잘 싸우라고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혁신당의 중장기 목표에 대해선 "대중 정당으로 인정받은 다음 '수권 정당'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전국 조직을 강화하는 것이 당면 과제"라고 말했다.

외연 확장의 한 방편으로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 인사들의 영입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친문·반문(반문재인), 친명(친이재명)·반명(반이재명) 등 기준으로 영입 인재를 선택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마찬가지"라며 "다른 당 의원들과는 사안이나 정책별로 언제든지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녀 입시 비리와 청와대 감찰 무마 등의 혐의로 2심 실형을 받은 조 대표는 앞으로 당의 지속가능성을 두고는 "대법원에서 최악의 결과가 나온다고 해도 혁신당 의석수는 여전히 열둘"이라며 "당이 해체되거나 붕괴할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딸이 노환중 전 부산의료원장으로부터 받은 장학금에 대해 법원이 청탁금지법 위반 유죄로 인정한 것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청탁금지법은 공직자 배우자나 자녀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다"며 "나의 하급심 판결은 도저히 동의가 안 된다"고 했다.

조 대표는 아울러 전날 국민권익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공직자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위반사항이 없다고 판단한 것을 언급, "나도 이 부분을 법정에서 다투고 있다"고 했다.

한편 조 대표는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혁신당 등 야당 주도로 국회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한 것에 대해선 "분쟁을 줄이는 좋은 전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힘이 다수당이 되더라도, 국회가 개원하면 상임위를 빨리 결정해 국회를 열게 하는 게 맞는다는 점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또 "문재인 정부 법무부 장관 세 명이 국방위원회에 배정됐다. 나, 박범계 의원, 추미애 의원"이라며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상병 순직 사건'을 두고 범야권이 정부·여당에 대한 강력한 압박 행보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금산경찰서, 2024년 상반기 지역치안협의회 실무협의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