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도박자금 사기 혐의 임창용 "법정서 억울함 풀겠다"

채형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5:48]

도박자금 사기 혐의 임창용 "법정서 억울함 풀겠다"

채형민 기자 | 입력 : 2024/06/11 [15:48]
본문이미지

▲ 해명하는 임창용    

 

도박자금을 떼어먹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48) 씨는 11일 "법정에서 억울함을 풀겠다"고 결백을 주장했다.

임씨는 이날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도박 전과가 있고 해서 알려지는 게 두려웠다. 제가 손해 좀 보고 말지라는 생각에 지금까지는 제대로 대응을 안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씨는 2019년 필리핀에서 A씨에게 8천만원을 빌린 후 갚지 않은 혐의로 지난 1월 24일 기소됐다.

 

그는 A씨와의 관계에 대해 "필리핀에 가서 처음 봤고, 그때 본 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채권·채무 성격을 두고는 "카지노 도박 자금은 맞다"라면서 "페소(필리핀 화폐단위)로, 무슨 칩으로 받았기 때문에 금액이 우리나라 환율로 따져보면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충분히 갚았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필리핀을 방문한 이유로는 "현지에 지인이 한 명 있었는데 그분이 놀러 오라고 해서 갔다"며 "그러다가 거기 카지노에서 A씨를 처음 만났다"고 설명했다.

임씨의 다음 공판은 광주지법 형사11단독 심리로 오는 7월 18일 열린다.

다음 공판에서 임씨 측 변호인과 검찰은 임씨와 A씨를 각각 증인으로 신문할 예정이다.

임씨는 1995년 해태 타이거즈에서 프로야구 선수를 시작해 삼성 라이온즈를 거쳐 일본과 미국에서도 활동한 마무리 투수 출신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금산경찰서, 2024년 상반기 지역치안협의회 실무협의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