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유어 아너' 손현주 vs 김명민, 아버지 대 아버지로 맞붙는다! 하나의 사건, 두 아버지의 엇갈린 부성애!

연지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4:48]

'유어 아너' 손현주 vs 김명민, 아버지 대 아버지로 맞붙는다! 하나의 사건, 두 아버지의 엇갈린 부성애!

연지민 기자 | 입력 : 2024/07/10 [14:48]

▲ [사진 제공: 스튜디오지니]


[더연합타임즈=연지민 기자] 손현주와 김명민이 아버지 대 아버지로 맞붙는다.

오는 8월 12일(월) 밤 10시 첫 방송될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유어 아너’(크리에이터 표민수, 극본 김재환, 연출 유종선,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테이크원스튜디오 ㈜몬스터컴퍼니)에서 첨예하게 대립할 두 아버지, 송판호(손현주 분)와 김강헌(김명민 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식을 위해 괴물이 되기로 한 두 아버지의 부성 본능 대치극 ‘유어 아너’는 앞서 수식어가 필요 없는 두 대한민국 대표 배우 손현주(송판호 역)와 김명민(김강헌 역)의 만남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인 상황.

배우들의 치열한 에너지와 열연이 시청자들을 제대로 매료시킬 예정인 가운데 드라마 속 캐릭터로 완벽하게 변신한 두 사람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송판호는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머리로 항상 현명한 판결을 내리며 많은 이들의 존경을 받아온 판사다. 법 아래 한 점 부끄럼 없는 삶을 살아온 명예로운 법조인으로 올곧고 따뜻한 성품은 기본, 오점 하나 없는 성공한 삶을 살아왔다.

반면 이런 송판호와 대척점에 설 김강헌은 한 도시를 쥐락펴락하는 법 위의 권력자다. 원하는 것을 손에 넣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무자비함과 누구도 쉽게 건드릴 수 없는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막강한 부와 힘을 쌓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전혀 다른 세상 속에 몸을 담고 있는 이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법복을 입고 있는 송판호와 검은 수트를 입고 있는 김강헌에게서는 극과 극의 카리스마가 느껴지고 있는 것은 물론 강렬하게 대비되는 두 사람의 간극이 임팩트를 선사해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처럼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인물은 자신이 가진 배경이 아닌 한 아이의 아버지로 서로를 마주하게 된다. 살인자가 된 아들을 위해 자신의 신념을 버린 송판호와 아들의 살인범을 찾기 위해 집요하게 진실을 추적하는 김강헌의 숨 막히는 진실 게임이 펼쳐진다.

뿐만 아니라 그 과정 속에서 송판호는 사회적 명예를 벗어던진 한 아버지로서의 처절하고도 절박한 이면을, 김강헌은 냉철한 오라(Aura) 속 감춰져 있던 집요함과 인간적인 고뇌를 드러낼 전망이어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

올여름 가장 뜨겁게 타오를 두 남자, 손현주와 김명민의 폭발적 텐션이 폭발할 드라마 ‘유어 아너’는 오는 8월 12일(월) 밤 10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를 통해 첫 방송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원희룡 "'어대한' 꺾여…韓, 정치경력 25년에 처음보는 스타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