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딜리버리맨' 윤찬영X방민아 찾아온 새 의뢰! 의문 휩싸인 갈소원 실종사건 → 살인사건으로?!

연지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3/16 [11:50]

'딜리버리맨' 윤찬영X방민아 찾아온 새 의뢰! 의문 휩싸인 갈소원 실종사건 → 살인사건으로?!

연지민 기자 | 입력 : 2023/03/16 [11:50]

▲ 사진제공=지니 TV '딜리버리맨' 5회 영상 캡처


[더연합타임즈=연지민 기자] '딜리버리맨' 윤찬영, 방민아가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기 시작했다.

지난 15일 공개된 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연출 강솔·박대희, 극본 주효진·박혜영·한보경,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코탑미디어) 5회에서는 귀신 보는 소년 최하준(장선율 분)으로부터 사라진 누나를 찾아달라는 의뢰를 접수한 서영민(윤찬영 분), 강지현(방민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여기에 대훈병원으로 모여들기 시작한 불행의 징조들은 점차로 커질 사건에 위기감을 높였다.

이날 차를 돌려 집으로 향한 서영민은 그대로 강지현만을 내버려 둔 채 가출했다. 그에게서 자초지종을 들은 '청담동 꽃도령' 이동욱(하경 분)은 “구천을 떠돌 만큼의 원한이 좋은 기억일 것 같아? 네가 감당할 수 없다고. 포기해”라며 만류했다.

이내 마음을 다잡고 다시 집으로 돌아간 서영민. 그는 결국 강지현을 데리고 김신우(박선호 분)에게로 향했다. 화가 난 김신우는 지금껏 자신을 방해했던 그의 행동이 고의인지 실수인지를 따져 물었고, 서영민은 “지현 씨가 사라질까봐 두려웠습니다”라며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하지만 김신우의 고백을 막을 수는 없었다. 그는 애초의 계획대로 반지를 건네며 강지현에게 같이 성불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진 강지현의 반응은 뜻밖이었다. 그는 김신우에게 고맙다고 말하면서도, 서영민과 함께 기억을 찾고 싶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그 안에는 서영민을 향한 그의 감정이 분명 담겨있었다. 이에 김신우는 귀신이 사람을 사랑해도 성불하는 것은 마찬가지라며, “넌 결코 저 사람을 사랑하면 안 돼”라는 말을 남기고 사라졌다.

서영민은 성불하지 않은 강지현을 보며 크게 안도했다. 이어 반드시 기억을 찾아주겠다 약속한 그는 그 길로 이동욱을 찾아갔다. 이동욱이 건넨 것은 총명탕 부적이었다. 부적의 효과는 놀라웠다. 곧 강지현의 머릿속에 옛친구 '김민서'와의 추억, 그리고 'GB 탐정사무소'에 대한 기억이 떠오른 것. 하지만 찾아간 사무소에는 아무도 없었고, 그들은 소득 없이 떠나야만 했다.

잠시 숨을 돌리던 찰나, 그들의 택시에 어린 손님이 탑승했다. 소년의 이름은 최하준. 놀라운 것은 아이가 강지현을 비롯한 다른 귀신들을 볼 줄 안다는 사실이었다.

그들로부터 '귀신 전용 택시'에 대해 전해 들었다고 말한 최하준은 사라진 누나 최하율을 찾아 달라고 간청했다. 경찰과 선생님은 누나가 가출했다고만 여기고 있기에 도와주지 않는다고 했다. 택시를 '마지막 희망'이라고 부르는 아이의 간절함에 결국 두 사람의 마음도 움직였다.

최하준의 말과 집안 풍경으로 짐작했을 때, 최하율은 분명 반듯한 아이의 표본과도 같았다. 이에 최하준의 말대로 가출이 아니라 판단한 서영민과 강지현은 단서를 찾아 나섰다. 그들이 특히 관심을 가진 이는 동급생 윤가은(신비 분)이었다.

최하율과 함께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했다던 윤가은은 술, 담배를 빼돌린 이후 잘렸다고 했다. 다음날, 최하율의 학교를 찾아간 두 사람은 윤가은과 최미라(신이준 분) 일행을 만났다. 최하율을 마지막으로 봤다는 그 아이들과 서영민이 대화를 이어가는 동안, 강지현은 혼자 뭔가를 숨기는 듯한 윤가은의 모습을 포착했다. 그때껏 최미라가 계속해서 윤가은의 발언을 가로막는다는 점 역시 그의 의구심을 자극했다.

계속해서 서영민의 질문이 이어지자 윤가은은 결국 자리를 뛰쳐나갔다. 그런 가운데 이어진 과거의 진실은 충격이었다.

야산 한가운데 아이들에게 둘러싸여 피를 흘리며 쓰러진 최하율. 그를 보며 “죽었어”라고 단언한 데 이어 “여기에서 있었던 일 말하면 너희들 다 저렇게 될 거야”라고 사납게 협박하는 최미라의 모습은 예상보다도 더 큰 불행이 벌어졌음을 예감케 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대훈병원 응급실을 둘러싼 미스터리 역시 확장됐다. 이날 강지현이 생전에 친구 김민서의 갑작스러운 죽음이 대훈병원과 관련 있을 것으로 추측하며 수사를 펼쳤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 그런 가운데 지창석(김승수 분)이 추격하던 문제의 '오토바이남'이 숨어든 곳 역시 대훈병원이라는 사실은 위기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도규진 역시 새로운 움직임을 예고했다. 그때껏 도규진은 매번 의료인답지 않은 돌출 행동을 벌이던 간호사 김정우(이규현 분)를 눈여겨보고 있었다.

그런 와중에 김정우가 신경안정제까지 빼돌렸다는 증언까지 나오자, 더이상 좌시할 수만은 없게 된 도규진. 그가 파헤칠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현재와 과거의 미스터리를 관통하고 있는 대훈병원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 6회는 오늘(16일) 밤 9시 공개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광주서 승용차 카페로 돌진, 8명 부상…"급발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