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영수 前특검 "허구의 사실로 압수수색…참담하다"

송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3/31 [07:49]

박영수 前특검 "허구의 사실로 압수수색…참담하다"

송진영 기자 | 입력 : 2023/03/31 [07:49]

▲ 박영수 전 특별검사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30일 검찰이 '50억 클럽' 의혹으로 자신을 압수수색하자 "허구의 사실로 압수수색을 당해 참담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박 전 특검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영장 기재 범죄사실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의 강제수사가 "관련자들의 회피적이고 근거 없는 진술에 기반한 것"이라며 "대장동 개발 사업에 참여하거나, 금융알선 등을 대가로 금품을 받거나 약속한 사실이 결코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이날 특경법상 수재 등 혐의로 박 전 특검과 그의 특검보로 일했던 양재식 변호사의 주거지·사무실, 우리은행 본점 등 여러 곳을 압수수색 했다.

박 전 특검은 2014년 우리은행 이사회 의장으로 재직하면서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를 준비하던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등 대장동 일당의 컨소시엄 구성을 돕고,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청탁하는 대가로 거액을 받기로 약정한 혐의를 받는다.

박 전 특검의 공범으로 지목된 양 변호사는 이 과정에서 실무를 담당하며 200억원 상당의 지분이나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받기로 대장동 일당과 약속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자료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박 전 특검과 양 변호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곽상도 전 의원, 권순일 전 대법관, 김수남 전 검찰총장 등 50억 클럽으로 거론된 이들의 범죄 혐의도 추적할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野 단독처리 후 거부권' 정국 이어질 듯…6월 국회도 '먹구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