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진정성 느껴져" 전두환 손자 5·18 사죄에 '따뜻한 위로'

고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3/03/31 [16:59]

"진정성 느껴져" 전두환 손자 5·18 사죄에 '따뜻한 위로'

고연우 기자 | 입력 : 2023/03/31 [16:59]

▲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 씨가 3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묘지 고 문재학 열사 묘역을 참배한 뒤 모친 김길자 씨에게 사과하고 있다.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27) 씨의 사죄에 대해 "진정성이 느껴지는 용기 있는 태도"라며 긍정적인 평가가 나온다.

5·18 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3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씨의 사죄를 두고 "매우 조심스러우면서도 대단한 용기를 낸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조 이사는 "당대에 정리되거나 마무리되지 못한 역사의 고통을 고스란히 그 후세대가 받고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거웠다"라고도 전했다.

 

이어 "할아버지가 생전에 저지른 만행에 대해 손자가 직접 사죄하는 모습을 보면서 역사는 결국 시간이 흐르며 정당한 평가가 내려질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원 씨의 사과가 5·18 역사의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조 이사는 "5·18에 대해 잘 알지 못하더라도 우원 씨가 순수한 마음으로 결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진상 규명 이후에는 사죄와 용서, 화해와 상생으로 가야 하는데 이런 점에서 우원 씨의 사죄가 하나의 계기,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묘지 참배를 안내했던 5·18 민주묘지관리사무소 김범태 소장도 "우원 씨는 5·18과 무관하고, (사죄)하지 않아도 아무 일 없이 살 수 있는 사람"이라며 "그럼에도 (사죄를) 결단하고 찾아온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우원 씨를 안내하는 도중에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던 그는 "제가 그 많은 사람을 집례하며 눈물을 글썽여본 적이 없다"며 "전두환 본인이 직접 왔어도 그러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소장은 "본인 외투를 벗어 묘비를 닦는 모습을 지켜보며 진정성이 느껴져 감정이 복받쳤다"며 "5·18 책임자들의 다른 손자들도 무엇인가 느끼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5·18 당시 가족을 잃은 오월 어머니들도 여러 차례 손을 맞잡거나 끌어안아 주며 연신 "와줘서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명자 전 오월어머니집 관장은 "우리는 전두환의 '전'자만 들어도 사지를 떨었던 사람들인데 진정한 사과를 해 마음이 조금 풀린다"며 "잘 왔고, 이 진정성을 끝까지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민들 역시 감격의 눈물을 흘리거나 '힘내세요'라고 외치며 우원 씨 행보에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그의 진정성을 논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시각도 있다.

광주전남추모연대는 이날 논평에서 "할아버지가 저지른 죄들에 대해 사죄하고 싶다면 오늘의 행보에 그치지 않고 이후에도 전두환이 저질렀던 수많은 범죄와 만행에도 관심 갖고 진정성 있는 행보를 이어나길 정중히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한 5·18 단체 관계자도 "일회성 사죄로 그치지 않고 앞으로 진정성 있는 행보를 보여야 한다"며 "마약 투약 문제도 깨끗하게 털어내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명자 전 오월어머니집 관장 역시 "오늘 사죄에 그치지 않고 5·18의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다른 양심고백이 나올 수 있도록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전남경찰, 보행자 중심 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대국민 캠페인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