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규제완화후 서울 첫 분양 영등포자이, 예비당첨자 계약서 '완판'

황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23/04/01 [18:21]

규제완화후 서울 첫 분양 영등포자이, 예비당첨자 계약서 '완판'

황수진 기자 | 입력 : 2023/04/01 [18:21]

▲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정부의 1·3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에서 처음으로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 눈길을 끌었던 GS건설의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자이 디그니티'가 예비당첨자 계약에서 '완판'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영등포자이 디그니티 일반분양 물량 185가구는 이날 모두 계약을 마쳤다.

지난달 28∼30일 진행된 정당계약 계약률은 약 85%다. 부적격자 등 나머지 15% 물량은 이날 예비당첨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계약에서 모두 완료됐다.

 

이 단지는 지난달 초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일반공급 98가구 모집에 1만9천478명이 몰려 평균 19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분양 관계자는 "예비당첨자 계약에서 100% 완료되는 경우는 극히 이례적인 경우"라며 "교통과 교육, 편의시설 등 입지 여건이 좋고 분양가도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으로 책정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영등포자이 디그니티의 분양가는 3.3㎡당 평균 3천411만원으로 책정됐다. 이에 따라 59㎡는 8억5천만원대, 84㎡는 11억5천만원대에 분양가가 형성됐다.

영등포자이 디그니티는 지하 2층∼지상 최고 35층, 4개 동, 707가구 규모다. 입주는 2026년 3월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전남경찰, 보행자 중심 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대국민 캠페인 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