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목 안고 어깨 만져…부천시의원 성추행 의혹 CCTV 수사

강민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5/23 [16:45]

목 안고 어깨 만져…부천시의원 성추행 의혹 CCTV 수사

강민성 기자 | 입력 : 2023/05/23 [16:45]

▲ 동료 여성 의원 목 끌어안는 A 의원    

 

경찰이 경기 부천시의회 소속 남성 의원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수사에 나섰다.

23일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소속 여성 의원 2명이 경찰에 제출한 9분 58초짜리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A 의원이 국민의힘 B 의원과 의회 여직원들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장면이 확인됐다.

이 영상이 찍힌 시점은 시의원 25명과 의회 직원 21명이 지난 9∼11일 떠난 합동 의정연수 일정 중 10일 저녁 자리다. 장소는 전남 순천의 한 식당이다.

 

영상에는 A 의원이 오후 8시 11분께 옆자리에 앉아 있던 여직원 옆으로 이동해 등으로 밀고 비비는 듯한 장면이 담겼다.

A 의원은 4분 뒤 앞 테이블로 자리를 옮겨 다른 여직원과 B 의원의 목을 팔로 끌어안거나 어깨를 손으로 만졌다.

오후 8시 17분께에는 건배 후 술을 마신 A 의원이 B 의원의 팔과 목을 감싸 안고 양옆으로 흔드는 장면도 확인됐다. 이후 B 의원이 곧바로 자리를 떠 청바지를 닦는 모습도 담겼다.

B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연수 중이라 술을 과하게 마시지 않으려고 잔을 내려놨는데 A 의원이 왜 마시지 않냐는 듯이 내 목을 감싸 술이 옷에 모두 쏟아졌다"고 설명한 바 있다.

A 의원은 9일 연수 저녁 자리에서도 대화 중 국민의힘 C 의원의 가슴 쪽에 부침개를 던진 뒤 "내가 떼어 주냐"며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지난 19일 시의회 윤리위원회에 A 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 건을 제출했다.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B·C 의원은 그를 강제추행과 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 의원은 전날 오후 민주당 경기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해 이날 탈당한 상태다.

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는 "탈당이 승인됐지만 당 자체적으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징계 절차는 중앙당에서 주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원희룡 "'어대한' 꺾여…韓, 정치경력 25년에 처음보는 스타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