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오늘 부처님오신날…전국 사찰서 4년 만에 제약없는 봉축법요식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5/27 [08:16]

오늘 부처님오신날…전국 사찰서 4년 만에 제약없는 봉축법요식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3/05/27 [08:16]

▲ 부처님오신날(5월27일)을 1주일 앞둔 5월 20일 서울 동대문과 종로 일대에서 대규모 연등 행렬이 열리고 있다.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인 27일 석가모니의 탄생을 기념하는 행사가 4년 만에 코로나19의 제약을 받지 않는 형태로 열린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이날 오전 10시 종단 산하 전국 사찰에서 일제히 봉축법요식을 개최한다.

총본산인 서울 종로구 소재 조계사에서 열리는 봉축법요식에는 총무원장인 진우스님을 포함한 종단 주요 인사와 불교 신도, 타 종교인, 외국인, 사회 각계 인사 등 1만여명이 참석한다.

 

불교 전통 의식인 도량결계, 향·등·꽃·과일·차·쌀 등 여섯 가지 공양물을 올리는 육법공양, 북소리로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는 명고, 성불을 기원하는 종을 울리는 명종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거리두기나 마스크 착용 의무 등이 해제돼 올해 봉축법요식은 코로나19 유행 전인 2019년과 비슷하게 4년 만에 방역상 특별한 제한 없이 치러진다.

이에 대해 진우스님은 앞서 발표한 봉축사에서 "상대방을 배려했던 따뜻한 마음, 최악의 상황에서도 공동체의 질서를 해치지 않은 희생정신, 나보다 어려운 이웃을 먼저 보살피는 자비심이 우리 모두를 구했다"고 밝혔다.

부처님오신날을 일주일 앞둔 20일에는 동대문(흥인지문)에서 종로를 따라 조계사까지 약 5만명이 행진하는 대규모 연등 행렬이 열렸다.

대한불교천태종은 충북 단양군 소재 총본산인 구인사에서 오전 10시 30분에, 한국불교태고종은 오전 10시 전남 순천시 소재 총본산인 선암사에서 각각 봉축법요식을 개최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금산경찰서, 2024년 상반기 지역치안협의회 실무협의회 개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